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7억명이 100조 뿌렸다...中 국경절이 세운 기록들
 베이징
자유게시판

 
입력 10/09
ㆍ조회: 4      
7억명이 100조 뿌렸다...中 국경절이 세운 기록들



인구대국 중국의 국경절 연휴(1~8일)가 끝이 났다.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으로 한국에선 국경절 특수가 사라졌다. 하지만 중국인들은 전세계에 걸쳐 새로운 기록을 쏟아냈다. 중국 관영 매체인 인민일보가 중국 국가여유국의 자료를 인용한 9일 보도를 보자.

◇중국내 여행객수 7억명 넘어서

이번 연휴 여행을 떠난 중국인은 7억500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국경절보다 11.9% 증가한 수치다. 또 여행객의 소비액은 5830억 위안(100조7000억원)으로 역시 13.9% 증가했다.

◇해외 여행객만 600만명

해외 여행을 떠난 중국인 수도 600만 명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5.1% 늘었다. 중국인 여행객들은 모두 88개국 1155개 도시로 여행을 떠났으며,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는 태국, 일본, 싱가포르가 뽑혔다. 한국은 지난해 인기 여행지 1순위에 로 꼽혔지만 올해는 단체여행 금지 등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로 순위권 밖으로 벗어났다.

◇자금성 입장권 하루 8만장씩 팔려

올해 국경절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는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항저우(杭州) 등이 꼽혔다. 실제로 베이징의 자금성의 경우 국경절 연휴 기간 동안 8만장의 입장표가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매진됐다. 이화원과 천안문 등은 관광객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모바일 트래픽도 신기록 행진

관광객이 몰리며 사진이나 영상물을 찍어 웨이보(Weibo)에 올리거나 위챗 등을 이용해 연락하는 이들이 급증하며 통신 사용량도 급증했다. 차이나모바일에 따르면 항저우 관광지 서호 인근의 일일 4G 인터넷 트래픽은 지난해 국경절보다 3배 가량 증가했다.

◇차량 운행 대수 3억4천만대

올해 국경절에는 여행사를 통한 단체여행보다 가족 단위 여행객이 큰 폭으로 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에 따르면, 이번 연휴 기간 유아 동반 및 가족 단위 여행객 수는 전체 74%를 차지했다. 가족 단위의 관광객이 늘어나다 보니 차량 운행량도 급증했다. 올해 국경절 차량 운행량은 3억3596만대로 지난해 국경절보다 13.6% 증가했다. 특히 소형차 수는 17.29%가 늘어난 2억9000만대에 달했다.

◇철도 이용객 1억3천만명

연휴 기간 철도 이용객 수는 1억3000만 명으로 전년도 동기대비 8%가량 늘었다. 특히 올해 국경절에는 고속철도가 전체 노선의 40%까지 늘어 승객 운송량이 크게 늘었다. 중국 철도공사에 따르면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이 급증하는 연휴 마지막 날(8일) 총 920대의 열차를 추가 투입했다.
 

베이징 상하이 칭다오
홍콩 마카우 충칭


베이징 생활정보 링크
행사공연전시 도량 환산
날씨 시간
환율 지도
교통 상황 안내 공항 시간표
전철 안내 물가 정보
영화관 시간표 시 정보
열차 시간표 우편번호 찿기
최고 맛집 교통카드 안내
공항교통편 관광지정보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