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교도소 수감자 470명 집단 탈옥…과밀수용에 폭동·방화
 브라질
자유게시판

 
입력 10/01
ㆍ조회: 30      
교도소 수감자 470명 집단 탈옥…과밀수용에 폭동·방화



상파울루 주 내륙지역에 있는 교도소에서 수감자 수백 명이 탈옥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3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상파울루 시에서 329㎞ 떨어진 자르지노폴리스 시에 있는 CPP 교도소에서 전날 수감자들이 감방에 불을 지르며 폭동을 벌이다가 4m 높이의 담장을 넘어 탈출했다.

상파울루 주 정부는 사건이 발생한 지 하루가 지나 탈옥한 수감자가 470여 명에 달한다고 확인했다.

탈옥한 수감자들을 쫓고 있는 경찰은 지금까지 338명을 붙잡았으며, 자르지노폴리스를 비롯한 인근 도시에 비상경계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경찰의 추적·체포 과정에서 최소한 수감자 1명이 숨졌으며 부상자도 여러 명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설명경찰이 체포한 수감자들을 이송하고 있다.[출처:브라질 일간지 글로보]


수감자들이 폭동을 일으킨 이유는 교도소 과밀 수용 때문이다. 이 교도소의 최대 수용 능력은 1천80명이지만, 현재 1천861명이 수감돼 있다.

유엔의 자료를 기준으로 브라질은 세계에서 교도소 수감자가 네 번째로 많은 나라다. 전국의 수감자는 30년 전 6만 명 수준에서 지금은 71만1천 명 수준으로 늘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올해 초에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경찰 폭력과 교도소 과밀 수용을 브라질 공공치안의 주요 문제점으로 들었다.

브라질의 교도소에서는 열악한 환경 때문에 수감자들이 자주 폭동을 일으킨다.

1992년 10월에는 상파울루 시 인근 카란지루 교도소에서 대규모 폭동이 일어나 죄수 111명이 사망했다.

'카란지루 학살'로 불리는 이 사건의 생존자들은 폭동 진압 과정에서 경찰이 투항하거나 감방에 숨은 죄수들에게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고 주장해 엄청난 논란을 불러왔다.

이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74명의 경찰에게 48∼624년의 징역형이 선고됐으나, 상파울루 주 형사법원이 최근 처벌을 무효로 하는 판결을 내려 논란이 되고 있다.
 
자유게시판 안내
뉴스 브라질 테메르 사임설 모락모락…하원의장 대안으로 부상
뉴스 리우 거대 예수상 외국인 관광객 '강도 주의보'
뉴스 리우 빈민가서 유탄 사망자 속출…이번 주에만 5명
뉴스 브라질 재정위기로 행정 마비 사태 현실화…사회안전망 흔들
뉴스 브라질 검찰, 테메르 대통령 퇴임후 부패 의혹 조사 가능성
뉴스 리우 총격전 공포 1주일…애꿎은 학생들만 피해
뉴스 브라질, 대중교통·은행영업 중단
뉴스 브라질 황열병 확산에 원숭이 수천마리 떼죽음
뉴스 아르헨, 영유권분쟁 포클랜드 英군용기 운항 놓고 브라질 견제
뉴스 석유 강국’ 꿈꾸는 브라질…심해 유전 리브라 광구 개발땐 세계 5위권
뉴스 한때 '오일머니 부국'이 어쩌다…식량난에 국민들이
홍보 서울 방문시 원룸 체류하기 추천 ( 레이크 텔 )
뉴스 "올해는 더 뜨겁게"…브라질 카니발 축제 입장권 판매 시작
뉴스 브라질 교도소 폭동 역대 최대…전국으로 확산 조짐
뉴스 '비행기 참사' 브라질 축구선수들 추도식…10만여 명 참가
뉴스 브라질 프로 축구팀 등 81명 태운 비행기 추락… 생존자 수색 중
정보 브라질 저소득층이 위로 받는 방식
뉴스 교도소 수감자 470명 집단 탈옥…과밀수용에 폭동·방화
뉴스 브라질 호세프 대통령 탄핵 확정
12345
상 파울루 생활정보 링크
달력 도량 환산
날씨 시간
환율 지도
교통 상황 안내 공항 시간표
버스 노선 안내 인근 지역 거리
영화관 안내 시 정보
업소록 우편번호 찿기
응급처치법 가정 상비약
지하철 안내 관광지정보

리오 데 자네이로 웹캠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