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브라질, 대중교통·은행영업 중단
 브라질
자유게시판

 
입력 04/30
ㆍ조회: 15      
브라질, 대중교통·은행영업 중단



브라질에서 28일(현지시간) 정부의 경제 긴축 조치에 항의하는 총파업이 벌어져 여러 지역에서 대중 교통 운행이 중단되고 학교가 문을 닫았으며, 은행이 영업을 중단했다. 이날 경찰은 긴축 반대 시위대에 최루탄을 쐈다.

AFP통신에 따르면 총파업으로 브라질 최대 경제도시 상파울루는 도시가 사실상 마비됐다. 지하철이 멈춰섰고, 대다수 버스와 열차 운행도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수도 브라질리아와 벨로리존테에서도 지하철이 운행하지 않았다. 쿠리티바에서는 버스 이용이 중단됐다.

브라질의 최대 노총 가운데 하나인 포르카 신디칼(Forca Sindical)은 총파업에 4000만명이 동참했다고 발표했다.

거리 시위에는 이날 점차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리우데자네이루에선 2000여명이 시위에 동참했다. 수천명으로 최다 시위대가 모인 것으로 알려진 상파울루에서 시민들은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의 자택을 향해 행진했다.

브라질리에서는 정부 건물로 시위대가 진입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경찰이 배치됐다. 상파울루와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시위는 대체로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경찰은 시위대의 주요 도로 봉쇄를 막기 위해 최루탄과 고무탄을 사용했다. 일부 시위대는 바리케이드를 쌓기 위해 타이어를 태우기도 했다.

이날 노조와 시민들은 중도 우파 정부가 브라질을 불황의 늪에서 빼내야 한다며 추진하고 있는 잇단 개혁 조치에 항의하고 있다. 이날 앞서 정부는 실업률이 역대 최고치인 13.7%를 기록했으며 실업자가 140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테메르 정부는 대대적 긴축과 개혁이 없다면 경제는 붕괴(멜트다운)할 수 있다고 경고해왔다. 정부는 이 같은 인식 하에서 연금에 대한 정부 부담을 제한하기 위해 은퇴 연령을 남성은 65세, 여성은 62세로 올렸다. 종전에는 각각 60세, 55세였다.

정부는 또 노동규제 철폐를 추진하고 있으며, 정부 지출 인상을 20년 동안 동결시키는 조치는 관철시켰다. 이 법은 의회를 통과했다. 이날 파업 규모는 테메르 출범 이후 최대 규모로 보인다고 통신은 전했다. 브라질 경제는 2015년 마이너스(-)3.8% 성장했으며, 지난해엔 -3.5% 성장이 예상된다.
 
자유게시판 안내
뉴스 브라질 테메르 사임설 모락모락…하원의장 대안으로 부상
뉴스 리우 거대 예수상 외국인 관광객 '강도 주의보'
뉴스 리우 빈민가서 유탄 사망자 속출…이번 주에만 5명
뉴스 브라질 재정위기로 행정 마비 사태 현실화…사회안전망 흔들
뉴스 브라질 검찰, 테메르 대통령 퇴임후 부패 의혹 조사 가능성
뉴스 리우 총격전 공포 1주일…애꿎은 학생들만 피해
뉴스 브라질, 대중교통·은행영업 중단
뉴스 브라질 황열병 확산에 원숭이 수천마리 떼죽음
뉴스 아르헨, 영유권분쟁 포클랜드 英군용기 운항 놓고 브라질 견제
뉴스 석유 강국’ 꿈꾸는 브라질…심해 유전 리브라 광구 개발땐 세계 5위권
뉴스 한때 '오일머니 부국'이 어쩌다…식량난에 국민들이
홍보 서울 방문시 원룸 체류하기 추천 ( 레이크 텔 )
뉴스 "올해는 더 뜨겁게"…브라질 카니발 축제 입장권 판매 시작
뉴스 브라질 교도소 폭동 역대 최대…전국으로 확산 조짐
뉴스 '비행기 참사' 브라질 축구선수들 추도식…10만여 명 참가
뉴스 브라질 프로 축구팀 등 81명 태운 비행기 추락… 생존자 수색 중
정보 브라질 저소득층이 위로 받는 방식
뉴스 교도소 수감자 470명 집단 탈옥…과밀수용에 폭동·방화
뉴스 브라질 호세프 대통령 탄핵 확정
12345
상 파울루 생활정보 링크
달력 도량 환산
날씨 시간
환율 지도
교통 상황 안내 공항 시간표
버스 노선 안내 인근 지역 거리
영화관 안내 시 정보
업소록 우편번호 찿기
응급처치법 가정 상비약
지하철 안내 관광지정보

리오 데 자네이로 웹캠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