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칠레 지방선거에 소셜미디어 금지
칠레
자유게시판

 
입력 08/04
ㆍ조회: 30      
칠레 지방선거에 소셜미디어 금지



칠레 선거 당국이 선거에 소셜미디어를 활용하지 못하도록 해 정치권의 반발을 사고 있다.
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칠레 선거관리위원회는 “10월 지방선거에 페이스북, 트위터, 왓츠앱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하는 것은 법에 저촉된다”며 사용을 금지했다.

선관위는 다만 정해진 기간에 신문, 방송, 라디오 등과 같은 기존 언론매체를 활용한 선거운동은 허용했다.
중도좌파 성향의 여당을 비롯해 우파 성향의 야당도 “지나치게 제한적인 발상”이라며 “당장 이번 조치를 철회하라”며 반발했다. 한 의원은 “선관위가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제정된 새 법률을 잘못 해석했다”면서 “선관위의 결정은 선거 후보자들에게 입에 재갈을 물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남미 일부 국가에서는 온라인 공간을 논쟁과 표현의 무대로 활용하는 정치인들을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볼리비아에서는 지난 2월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이 4선을 위한 개헌 투표에서 패배한 이후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소셜미디어를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모랄레스 대통령이 개헌 투표에서 패배한 것은 투표 직전에 옛 애인과의 사이에 낳은 혼외 자식을 둘러싼 논쟁과 부패 의혹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급속히 확대ㆍ재생산됐기 때문이었다. 당시 독신인 모랄레스 대통령과 옛 애인 가브리엘라 사파타가 낳은 자식이 살아 있다는 주장과 함께 사파타가 관리직으로 있는 중국계 설계회사 CAMC가 5억 달러(약 6천170억 원) 규모 철도 확장 공사를 수주한 것을 두고 비리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