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미성년자 성추행’ 칠레 한국 외교관 귀국
칠레
자유게시판

 
입력 12/20
ㆍ조회: 20      
‘미성년자 성추행’ 칠레 한국 외교관 귀국



미성년자 성추행 의혹을 받는 칠레 주재 한국대사관의 외교관 박아무개(49)씨가 20일 국내로 소환됐다.

외교부 관계자는 “(박씨가) 오늘 오전 입국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곧 박씨를 상대로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특히 현재 공개된 성추행 혐의 외에 추가 혐의가 있는지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박씨 국내 소환에 앞서 현지 검찰에 사건 관련 진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19일 이번 사건 처리에 있어서 ‘무관용 원칙’을 표명하고 조사 결과를 토대로 형사 고발과 함께 징계 절차를 밟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또 이날 주한 칠레대사를 불러 박씨 사건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유지은 칠레 주재 대사는 현지 텔레비전 방송 <카날13>에 박씨가 미성년자를 성추행하는 동영상이 방영되자 19일 피해자와 그 가족, 칠레 국민과 칠레 거주 한국 교민들에게 사과문을 발표했다. 유 대사는 사과문에서 “본인과 한국대사관은 해당 외교관의 불미스러운 행위로 피해 학생과 가족분들을 포함한 칠레 국민에게 큰 상처와 충격을 야기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또 “대한민국 정부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이번 비위행위에 대해 법령에 따라 엄중하고도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칠레 정부와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유 대사는 “이번 사건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칠레 양국 간 양호한 관계가 계속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씨는 지난 9월 14살 안팎의 현지 여학생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며 성추행으로 볼 수 있는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첫 피해 여성의 제보를 받은 <카날13> 방송이 배우한테 미성년자 행세를 하도록 해 박씨에게 접근시켰고, 이 과정에서 또다시 신체 접촉을 시도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