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뉴스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스포츠 |
뇌물을 거부하고 쓰레기를 주워 생계를 유지해 화제가 된 인도네시아 경찰
인도네시아
자유게시판

 
입력 07/01
ㆍ조회: 44      
뇌물을 거부하고 쓰레기를 주워 생계를 유지해 화제가 된 인도네시아 경찰




부정부패로 악명 높은 인도네시아 경찰에 몸 담고서도 뇌물을 거부하고 쓰레기를 주워 생계를 이어 온 일선 경찰관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주인공은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州) 말랑시(市)에서 운전면허증 발급 업무를 맡은 슬라디(57) 경사.

1일(현지시간)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그는 40년간 봉직하면서 단 한 차례도 뇌물을 받지 않았다.

그는 "내 부모는 뇌물을 받지 말라고 가르치셨다"면서 "뒷돈을 주고 운전면허 시험을 통과하려는 이들이 많지만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의 본문중단 이미지
사진설명2016.7.1 40년간 뇌물을 거부하고 쓰레기를 주워 생계를 유지해 화제가 된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州) 말랑시(市) 경찰 소속 슬라디(57) 경사.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인도네시아의 공무원들, 특히 경찰은 박봉으로 유명하다. 월급만으로는 생계를 유지하기 힘든 탓에 많은 경찰이 뇌물을 받고 있고, 마약밀매 등 범죄에 가담하는 사례도 드물지 않다.

슬라디 경사의 월급도 한국 돈 45만 원 수준으로 아내와 세 자녀를 부양하기에는 충분치 못한 금액이다.

그런 까닭에 슬라디 경사는 여태 집을 마련 못 해 처가에 얹혀살고 있으며, 2004년부터는 부족한 수입을 메꾸기 위해 매일 밤 재활용품 등 쓰레기를 줍고 있다.

그는 밤늦게까지 쓰레기를 주워 하루 6천 원 정도를 버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슬라디 경사는 지난달 한 현지 매체가 그의 사연을 보도하면서 일약 관심의 초점이 됐다.

정치인들은 그가 '정직한 경찰관'의 표본이라고 앞다퉈 치켜올렸고, 동부 자바 경찰 당국은 인도네시아 경찰의 날인 이날 그에게 표창과 부상을 수여하기로 했다.

국제투명성기구(TI)의 부패인식지수에서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168개국 중 88위를 차지했다.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이징 상하이 도쿄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