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멕시코서 불에 탄 유골 3000여 구 발견…마약조직 전쟁서 '처형' 추정
멕시코
자유게시판

 
입력 12/05
ㆍ조회: 5      
멕시코서 불에 탄 유골 3000여 구 발견…마약조직 전쟁서 '처형' 추정




멕시코 북부 지역에서 마약범죄 조직에 의해 피살된 뒤 소각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 더미가 발견됐다. 최소 3000여구로 추정된다.

5일(현지 시각) 엑셀시오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권단체인 ‘희생자를 위한 행동권리(Vida)’는 지난 2일 코아윌라주 마타모로스 시에 있는 산 안토니오 델 알토 지역에서 집단 매장지를 발견했다.

이 단체는 마약범죄 조직이 특정 지역을 ‘처형 장소’로 사용하고 있다는 익명의 제보를 토대로 수색을 벌여 유골을 찾아냈다.

발견된 유골은 강산성 물질에 용해된 후 불에 태워지고, 삽으로 으깨진 것으로 추정됐다.

면적이 100㎡ 정도인 유골 매장지 인근에서는 탄피를 비롯해 치아, 신발, 옷 등도 발견됐다.

현지 사법당국은 코아윌라주에서 세력이 강한 시날로아 카르텔이 경쟁 마약조직인 로스 세타스와 영역 다툼을 하는 과정에서 희생자들이 피살된 것으로 보고 있다.

사법당국은 희생자들의 신원 등을 확인하기 위해 정밀 감식을 벌이고 있다.

인권단체 관계자는 “시신은 경유, 폐타이어, 목재 등과 함께 수 시간 동안 드럼통에서 소각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사법당국의 조사가 본격화되면 희생자 수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했다.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