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올림픽 최초 남북단일팀…엔트리확대는 20일 로잔에서 결정될 듯
입력 2018-01-17
ㆍ조회: 37      
올림픽 최초 남북단일팀…엔트리확대는 20일 로잔에서 결정될 듯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마침내 남북단일팀이 탄생한다.

남북은 1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에 합의했다.

이로써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같은 해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 이어 27년 만에 통산 세 번째로 남북은 단일팀을 결성한다. 올림픽과 같은 국제대회에서는 최초다.

북한 아이스하키 선수들이 현재 23명으로 꾸려진 우리 아이스하키팀에 합류하면 '원 코리아'(One Korea)가 출범한다.

우리 정부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여러 성격 중에서도 평화올림픽에 주안점을 뒀다.

2년 만에 재개된 지난 9일 고위급 회담에서 남북은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을 논의했고 8일 만인 이날 드디어 단일팀 구성에 뜻을 모았다.

북한의 참가로 평화올림픽의 토대가 마련된 상황에서 올림픽 사상 첫 남북단일팀은 결성 자체만으로 큰 의미를 지닌다.

그간 10년 가까이 경색된 남북 관계를 새롭게 정립하고 앞으로 교류 증진을 추진하는 신호탄이자 남북화해의 물꼬를 트는 중요한 기폭제이기 때문이다.

역사상 처음으로 이뤄진 올림픽 남북단일팀의 윤곽은 20일 스위스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에서 열리는 '평창 회의'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20일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대한올림픽위원회·민족올림픽위원회(북한), 남북 정부 고위 인사, 남북한 IOC 위원 등 4자로 구성된 '남북한 올림픽 참가 회의'를 소집했다.

바흐 위원장의 주재로 진행되는 회의에서 남북 관계자들은 평창 실무회담의 공동보도문을 바탕으로 올림픽 개회식 공동입장, 한반도기 사용 등을 최종적으로 확인·합의한다.

IOC는 국제빙상연맹(ISU),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과 협의한 북한 선수들의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 배분 내용을 남북 양측에 통보한다. 이에 따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의 엔트리도 확정된다.

단일팀이 곧 출범할 예정이나 2월 10일 올림픽 첫 경기를 치를 때까지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다.

먼저 엔트리가 몇 명으로 정해질지가 관건이다.

정부는 단일팀을 꾸리더라도 우리나라 아이스하키 대표 선수들에게 피해를 절대 주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현재 23명인 엔트리를 늘려 남북한 선수들이 모두 출전할 수 있도록 IOC와 IIHF에 엔트리 증원(최대 35명)을 요청했다.

이런 방침은 실무회담에서도 재확인됐다. 남북은 우리 선수 23명을 그대로 선발하고 북측 선수를 추가하는 식으로 단일팀을 꾸리는 데 합의했다.

또 선수 선발의 전권도 우리 대표팀 사령탑인 캐나다 출신 새러 머리 감독이 행사하도록 했다.

그러나 '특혜'를 인정해 달라는 남북의 요청을 올림픽 출전국과 IIHF 회원국이 수용할지는 알 수 없다.

당장 우리의 첫 상대인 스위스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단일팀으로 남북한이 서로 가까워진다면 세계 정치적인 측면에선 긍정적인 신호일 수 있지만, 스포츠의 관점에서는 찬성하기 어렵다"면서 "만약 남북한 단일팀에 한해서만 엔트리를 증원한다면 이는 공정하지 않고 경쟁을 왜곡시킬 수 있다"고 반대의 뜻을 분명히 나타냈다.

북한 선수 몇 명이 우리 팀에 가세할지도 관심사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북한 선수 6∼8명 정도가 단일팀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머리 대표팀 감독은 "북한 선수 2∼3명 정도는 받아들일 수 있지만, 10명 이상이 오면 곤란하다"는 의사를 확실하게 밝혔다.

북한 선수가 너무 많이 오면 팀 워크가 깨질 수 있어서, 또 너무 적은 선수가 오면 단일팀의 상징성이 희석될 수 있어서 문제다.

앞서 두 차례 단일팀은 남북 선수 동수로 구성됐다.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선 남북 선수 11명씩,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선 남북 선수 9명씩으로 팀을 꾸렸다.

아이스하키 첫 경기까지 불과 20일 남짓 남은 터라 시일이 너무 촉박하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남북 선수들이 손발을 맞출 시간은 물론 머리 감독이 괜찮은 북한 선수를 추려낼 여유가 턱없이 모자라다.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안고 출범하는 올림픽 첫 남북단일팀이 어떻게 구성될지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평창 회의'로 시선이 쏠린다.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