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中 상하이 디즈니랜드 16일 개장
 상하이
자유게시판

 
입력 06/15
ㆍ조회: 35      
中 상하이 디즈니랜드 16일 개장



중국의 첫 디즈니랜드이자 아시아 최대 테마파크가 될 상하이 디즈니랜드가 16일 개장한다.

미국 엔터테인먼트업체 월트 디즈니와 중국 선디(申迪)그룹은 상하이 푸둥(浦東)지역에 지난 2011년부터 총 55억달러를 투자해 건설한 상하이 디즈니리조트를 이날 정식 개관할 예정이다.

해외 디즈니랜드로는 파리, 도쿄, 홍콩에 이어 4번째다. 

디즈니측은 자체 보유한 스토리 콘텐츠와 중국의 전통문화 요소를 결합해 상하이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테마파크로 꾸며나간다는 계획이다. 

월트디즈니는 특히 한달여간의 상하이 디즈니리조트 시범 운영기간에 60만명이 방문해 중국시장의 '엄청난 잠재력'을 확인했다며 리조트 확장공사를 서두르기로 했다.

개장 앞둔 상하이 디즈니랜드[AP=연합뉴스]
로버트 아이거 월트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개장을 하루 앞둔 15일 기자회견을 갖고 "중국 관광레저의 성장력, 상하이지역의 활력, 그리고 중국시장의 성장세를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며 "디즈니랜드를 더욱 확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푸둥지역에 부지 7㎢를 확보하고 있는 디즈니측은 이미 확장공사를 시작했다. 현재 3.9㎢ 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상하이 디즈니랜드는 방문객 증가에 대비해 최근 인기를 끈 애니메이션 영화 주토피아와 겨울왕국 등을 소개하는 새 테마파크를 추가할 계획이다.

아이거 CEO는 "디즈니의 정수와 중국의 전통을 혼합해 중국에 디즈니랜드를 만든 것이 아니라 중국의 디즈니랜드를 만들었다"며 "이미 방문객들의 대부분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재밌는 놀이시설을 파악하고 있어 개장 직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실제 상하이 디즈니랜드는 중국 최대 경제도시 상하이에 내수 및 부동산 경기 활성화 등 상당한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상하이 디즈니랜드 방문객이 입장료 외에 선물 구매와 호텔 숙박 등으로 1인당 1천300위안(약 23만 원)을 지출할 것이라며 연간 지출액이 195억 위안(3조4천65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이는 상하이 국내총생산(GDP)을 0.8% 끌어올리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전문가는 외지 관광객들이 상하이에서 지출하는 비용을 포함해 총 400억 위안(7조1천76억 원)의 경제 생산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내다봤다. 

상하이 디즈니랜드 16일 개장[AP=연합뉴스]
선완훙위안(申萬宏源)증권은 상하이 디즈니랜드 개장으로 130억 달러(15조2천594억 원)로 추산되는 중국 내 디즈니 만화 캐릭터 관련 기념품 판매액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보수적으로 추산하더라도 상하이 디즈니랜드 방문객이 연간 1천만 명에 달할 것이라며 상하이 내 교통 이용객이 3∼5%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디즈니랜드 방문객이 창장(長江·양쯔강) 삼각주 지역에서 버스와 고속철도 등 교통비로 40억위안(7천106억 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와 함께 연간 100만∼200만 명이 디즈니 인근에서 숙박하거나 체류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인근 부동산 가격은 전년 대비 35%가 올랐다. 디즈니랜드 주변의 소형 호텔들도 가격이 최대 두 배로 뛰었다. 

그러나 상하이 디즈니랜드가 교통 체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상하이 당국은 교통량 증가에 대비해 지하철 11호선을 디즈니랜드까지 연장했으며 디즈니랜드로 연결되는 도로 8개를 건설했지만, 교통체증을 피하기 위해 디즈니랜드 방문객들에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다소 비싼 입장료와 리조트내 음식·기념품 판매가격, 놀이시설 탑승에 걸리는 오랜 대기시간 등이 흠으로 지적되고 있다.


상하이 디즈니리조트는 미키 애비뉴, 트레저 코브, 어드벤처 아일, 투모로우랜드 , 판타지랜드 등 6개 구역으로 꾸며진 디즈니랜드, 디즈니랜드호텔 및 토이스토리호텔, 대극장 및 디즈니타운, 싱위안(星愿)공원으로 구성된다. 

세계 디즈니랜드중에서 최대 규모의 디즈니 캐슬과 가장 긴 퍼레이드, 유일하게 갖춰진 캐리비안 해적 주제의 놀이공원 등을 자랑한다.

디즈니랜드 개장을 전후해 중국 기업들의 도전도 거세지고 있다. 중국 최대 엔터테인먼트업체인 완다(萬達)그룹은 지난달 장시(江西)성 난창(南昌)에 400억 위안을 들여 대형 테마파크 '완다시티'를 조성했다. 완다는 오는 2020년까지 전국 15개 도시에 완다시티를 추가로 개장할 계획이다.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