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태풍 노루, 日열도 관통…한때 10만2천여명에 피난 권고
도쿄
자유게시판

 
입력 08/08
ㆍ조회: 13      
태풍 노루, 日열도 관통…한때 10만2천여명에 피난 권고



강풍과 큰 비를 동반한 5호 태풍 '노루'가 일본 열도를 관통하면서 곳곳에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8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노루는 전날 수도권 간토(關東) 지방을 거친 뒤 이날 밤에는 니가타(新潟)현 먼바다를 북동 쪽으로 시간당 15㎞의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으로 시가(滋賀)현에서는 강수량이 300㎜를 넘어서면서 하천이 범람해 주택이 물이 잠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주택 109채가 일부 침수됐으며, 미에(三重)현과 가고시마(鹿兒島)현 등지에선 주택 60채가 강풍 피해를 봤다고 NHK는 전했다.

또한, 많게는 전국 6개현 4만1천294가구의 10만2천315명에게 피난권고가 발령됐다.

현재까지 내린 비로 이와테(岩手)현, 이시카와(石川)현, 군마(群馬)현 일부 지역에서는 토사 피해가 우려돼 재해 경계 정보가 발표됐다.

이번 태풍으로 2명이 사망하고 52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가고시마(鹿兒島)현 야쿠시마(屋久島町)에서는 지난 4일 집에서 문을 열려던 60대 남성이 강한 바람을 맞아 넘어졌다가 숨졌고, 5일에는 같은 현 미나미타네초(南種子町) 항구에서는 절벽에서 떨어진 것으로 보이는 8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7일 밤에는 교토(京都)시에서 82세 여성이 노상에서 발을 헛디디는가 하면 8일 오전에는 후쿠이(福井)에서 쓰레기를 버리러 가던 78세 여성이 넘어지는 등 13개 현에서 52명이 다쳤다.

강풍과 폭우의 영향으로 항공편 결항과 철도의 운행 중단도 잇따랐다. 7일 결항된 항공편은 일본 전국에서 모두 450편이나 되며 이날도 하네다(羽田)와 오사카(大阪), 주부(中部) 공항의 항공기 77편이 결항됐다.

9일 오전까지 지역에 따라 많은 곳은 니가타현 250㎜, 도호쿠(東北)지방 150㎜, 도야마(富山)현에서 10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하다고 NHK는 덧붙였다.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이징 상하이 도쿄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