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압축공기로 건물 띄운다"…日 신개념 지진 대책 눈길
도쿄
자유게시판

 
입력 09/05
ㆍ조회: 11      
"압축공기로 건물 띄운다"…日 신개념 지진 대책 눈길



주기적으로 찾아오는 강진으로 큰 피해를 입는 일본에서 공기의 힘을 이용해 지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장치가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압축공기를 분출해 건물을 공중으로 띄워 수평·상하로 연이어 찾아오는 지진파를 피한다는 발상에서 출발한 이 장치가 현실화한다면 지진대응 시스템의 틀을 바꿔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5일 NHK 보도에 따르면 일본 국립 방재과학기술연구소와 민간기업 히타치제작소, 세쓰난 대학교 연구소 등이 참가한 연구팀은 압축공기를 분사해 건물을 지면에서 0.06㎜ 가량 띄워 지진 수평파(P파)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하는 장치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2년에 걸쳐 개발한 이 장치에 특수 용수철을 장착할 경우 상하방향의 수직파(S파)의 진동도 흡수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 장치는 작은 구멍에서 1분간 약 800리터의 공기를 분사해 건물을 미세하게 띄우는 것이 핵심이다. 육안으로는 지극히 얇은 공기층이 만든 장치와 지면의 틈을 확인하기 어려울 정도다.

이는 건물과 지반 사이에 고무나 납 등을 넣어 진동을 줄이는 면진법, 유압으로 지동을 억제하는 댐퍼장치 등의 제진법 등이 주를 이룬 기존의 내진 방식과 접근방식 자체를 달리하는 것이다.

새롭게 개발된 이 장치는 일본 효고현 미키시에 마련된 세계 최대의 대규모 구조물 진동파괴 실험시설인 ‘이 디펜스(E-Defense)’에서 이미 완벽한 성능을 발휘한 바 있다. 연구팀은 지난해 4월 구마모토 지진(매그니큐드 7.3)과 6년 전의 동일본대지진(매그니튜드 9.0) 등에서 관측된 강도의 진동을 대입해 장치를 실험한 결과 수평방향 진동을 최대 100분의 1, 상하진동을 10분의 1이상 억제하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관측 진동에 15%를 더해 실험을 실시했을 때에도 지진차단 장치는 거의 움직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앞으로 이 장치를 대량 설치하고 그 위에 500~1,000톤 무게의 빌딩을 실제로 얹어, 지진 피해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는 ‘떠 있는 도시’ 구상을 현실화하겠다고 밝혔다.

가지하라 고이치 방재과학기술연구소 효고현 내진공학연구센터장은 “지진을 견디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진을 견딜 필요가 없는 장소를 만들어 생활하는 도시를 실현하기 위한 연구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이징 상하이 도쿄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