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사라지지 않는 베트남 뒷돈 문화…기업 28% "세관에 뇌물"
 베트남
자유게시판

 
입력 11/16
ㆍ조회: 52      
사라지지 않는 베트남 뒷돈 문화…기업 28% "세관에 뇌물"



베트남에서 기업 경영을 어렵게 하는 뒷돈 문화가 계속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16일 베트남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상공회의소가 지난 4∼6월 3123개 기업을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업체의 28%가 세관 공무원에게 비공식 수수료를 줬다고 답변했다.

이들 기업은 뒷돈을 주지 않으면 통관 업무 처리 때 차별을 받거나 불필요한 서류를 요구받는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기업의 35%는 뇌물 제공 여부에 대한 답변을 거부해 실제 뒷돈을 준 기업은 더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베트남상공회의소의 2012년과 2013년 조사 때는 각각 57%, 49%가 '검은돈'을 줬다고 답변했다. 작년에는 조사하지 않았다.

베트남에서는 기업들이 각종 인·허가를 비롯한 원활한 행정 처리를 위해서 뒷돈을 건네는 것이 일상화돼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한 지방공무원이 대만 기업인에게 외국인 투자 인가를 대가로 1만5000달러(약 1700만원)를 요구한 사실이 한 언론에 보도되면서 직무가 정지되기도 했다.

베트남상공회의소가 9859개 기업을 조사해 올해 4월 펴낸 '2014 지방경쟁력지수'에 따르면 66%가 원활한 사업을 위해 비공식 비용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베트남 여행 정보

생활정보 링크
날씨 시간 환율 지도 물가정보
열차시간표 공항 시간표 버스 노선 안내 영화관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이징 상하이 도쿄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