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베트남 권력서열 2위 국가주석에 꽝 공안부 장관 선출
 베트남
자유게시판

 
입력 04/02
ㆍ조회: 26      
베트남 권력서열 2위 국가주석에 꽝 공안부 장관 선출



베트남 권력서열 2위인 국가주석에 쩐 다이 꽝(59) 공안부 장관이 공식 선임됐다.
베트남 국회는 2일 꽝 장관을 쯔엉 떤 상(67) 국가주석의 후임자로 선출했다.

꽝 신임 국가주석은 베트남 북부 닌빈 성 출신으로 1975년 공안부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해 국가안전자문과장, 국가안전총국 부국장, 공안부 차관, 공산당 중앙집행위원, 정치국원을 거쳐 2011년 장관에 임명됐다.

공안부는 경찰과 정보기관 역할을 동시에 하며 치안과 안보를 책임지는 막강한 부처다. 그는 공안부 말단에서 41년 만에 국가주석 자리에 올랐다.

공산당 일당 체제인 베트남은 권력서열 1위인 당 서기장을 정점으로 국가주석(외교·국방), 총리(행정), 국회의장(입법)이 권력을 나눠 갖는 집단지도체제를 택하고 있다. 국가주석은 국가원수로서 대내외적으로 베트남을 대표한다.

꽝 신임 국가주석은 취임 연설에서 "베트남의 자주, 주권 보호, 영토 보전을 위해 단호히 싸울 것"이라며 "'도이 머이'(개혁·개방 정책)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남중국해에서 원유 시추와 베트남 어선 공격 등 중국의 영유권 강화 행보와 관련해 일부 국회의원이 베트남의 대처가 충분치 않다고 지적한 가운데, 꽝 국가주석이 강한 영유권 보호 의지를 밝혀 남중국해 분쟁을 어떻게 풀어갈지 관심이 쏠린다.

꽝 국가주석은 중도 성향으로 업무 추진력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한국에 대해 우호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강신명 경찰청장이 작년 11월 베트남을 방문했을 때 범죄정보 교환 등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베트남 공안부에 코리안데스크를, 한국 경찰청에 베트남데스크를 각각 설치해 상대국 거주 교민 관련 사건을 전담 처리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베트남 지도부 교체에도 2009년 '포괄적 동반자 관계'에서 격상된 한국과 베트남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는 변함이 없고 작년 말 한·베트남 자유무역협정(FTA) 발효를 계기로 양국 경제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베트남은 지난 1월 공산당 전당대회에서 임기 5년의 국가지도부 '빅4' 가운데 쫑(71) 서기장만 연임시키고 국가주석, 총리, 국회의장의 후임자를 내정했다.

응웬 티 킴 응언(61) 국회 부의장이 지난달 31일 첫 여성 국회의장으로 공식 선출됐다. 총리로 내정된 응웬 쑤언 푹(61) 부총리가 오는 7일 국회 승인을 받으면 국가지도부 개편이 마무리된다.

당초 베트남은 5월 22일 총선을 통해 새 국회를 구성하고 7월 국가주석, 총리, 국회의장을 교체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기존 지도부의 임기 말 레임덕을 막고 오는 5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 때 신임 지도부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사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발효 등 양국 현안과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에 따라 지도부 개편 시기를 3개월 앞당긴 것으로 분석된다.
 
  베트남 여행 정보

생활정보 링크
날씨 시간 환율 지도 물가정보
열차시간표 공항 시간표 버스 노선 안내 영화관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이징 상하이 도쿄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